"화가 나서" 버스정류장서 담배 피던 50대, 나무라던 행인에게 흉기 휘둘러

기사입력:2019-03-18 14:20:31
center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버스정류장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을 나무랐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흉기를 휘두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A(5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수원시 팔달구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했다는 이유로 행인 B(65)씨를 소지한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인근 프렌차이즈 점에 있다는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경찰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란 말에 화가 나서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