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기부] 곽성현 이사장, KAIST에 100억원대 분당 땅 33만㎡ 기부

기사입력:2019-07-04 09:50:34
center
[공유경제신문 양수미 기자]
곽성현(74) 한국링컨협회 이사장과 김철호(69) 아이팩 회장 부부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100억원대 부동산을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KAIST에 따르면 곽성현 이사장과 김철호 회장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일대 33만㎡ 규모 토지를 잘 활용해 달라는 뜻을 전달하고, 대전 유성구 행정본관 제1회의실에서 학교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을 가졌다.

이 부지는 현재 보전녹지지역이어서 당장 개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최소 100억원 넘는 가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 이사장이 아버지 곽명덕 전 대한변호사협회장과 어머니 한자영 전 대양산업개발 대표로부터 물려받은 땅이라고 KAIST 측은 설명했다.

양수미 공유경제신문 기자 summi@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