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7년만에 최소... 무역분쟁, 반도체 부진 영향

기사입력:2019-08-06 09:14:02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6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63억8000만달러 흑자를 내며 두 달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그러나 수출 감소세가 7개월째 이어진 탓에 상품수지 흑자액은 예년만 못했다. 상반기 기준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7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6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3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4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냈다가 5월 48억1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이후 두달째 흑자를 유지한 것이다. 지난해 10월(93억5000만달러) 이후 8개월만에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상품수지는 62억7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6월(95억4000만달러)보다 32억7000만달러(34%) 급감했다. 수출이 큰 폭 줄어든 탓이다. 수출은 439억9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5.9% 감소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단가 하락, 대중국 수출 부진 등에 영향을 받으면서 지난해 12월부터 7개월째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수입도 큰 폭 줄었다. 국제유가 약세가 이어지고,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기계류 수입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전년동월대비 11.8% 줄어든 377억2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수출과 수입 모두 지난 2월 이후 최저치였다.

서비스수지는 20억9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24억2000만달러)과 비교하면 적자 폭이 축소됐다. 그중 여행수지가 같은 기간 12억2000만달러 적자에서 10억달러 적자로 다소 개선됐다. 중국인과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해외 여행객의 1인당 여행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영향이다.

본원소득수지는 27억7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15년 1월(28억8000만달러 흑자)에 이어 역대 2위 규모를 기록했다. 투자소득수입이 49억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투자소득수지가 28억8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투자소득수지도 지난 2015년 1월(29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많았다.

상반기 기준 경상수지는 217억7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지난 2011년 하반기부터 16반기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반기 기준 지난 2012년 상반기(96억5000만달러) 이후 7년 만에 흑자 폭이 가장 적었다.

상품수지는 370억6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13년 상반기(337억30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은 규모의 흑자를 보였다. 수출은 상반기 2777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9.8% 감소했다. 수입도 2406억6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5.7%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23억5000만달러 적자를 냈지만 지난 2016년 하반기(95억5000만달러 적자)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의 적자를 기록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