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나눔] 대한항공,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해안에서 환경보호 활동 펼쳐

기사입력:2019-09-23 14:51:13
center
대한항공은 지난 9월 21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해안에서 환경보호활동을 펼쳤다. 이 날 봉사에는 아지스 잠만(Azis Jamman) 말레이시아 사바주 내무부 차관, 아미룰 아리핀(Amirul Arifin) 사바 환경청장을 비롯해 자원봉사자 1,400명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글로벌 항공사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은 행사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 21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해안에서 환경 보호 활동을 펼쳤다.

코타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사바주(州)의 주도로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키나발루 산이 있는 곳이다. 자연경관이 뛰어나 연간 35만명의한국 관광객이 방문하는 인기 여행지로, 정부 당국에서도 환경 보호 지역 지정 등 각별히 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곳이다. 대한항공은 진에어와의 공동운항을 통해 코타키나발루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대한항공 직원들은 코타키나발루 해안에 있는 생활 폐기물을 줍고, 청소를 하며 아름다운 환경 보전을 위해 앞장섰다. 이번 활동은 사바주(州)의 관광청, 환경 문화부를 비롯해 NGO 자원 봉사자 1,400명이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매년 중국 쿠부치와 몽골 바가노르구 인근 사막지역에서 나무 심기 봉사활동으로 사막화 방지에 앞장서는 한편, 전세계를 아우르는 항공 네트워크를 활용해 각국의 홍수, 태풍 및 지진 피해지역에 구호물품을 지원하는 등 국경을 초월한 글로벌 나눔 경영을 전개하고 있다.

앞으로도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사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