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2개월 연속 감소... 산업부 "10월 저점으로 감소 폭 개선"

기사입력:2019-12-01 13:19:01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지난해 12월 이후 우리나라 수출이 12개월 연속 감소세인 가운데, 정부는 지난 10월을 저점으로 감소 폭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수출 물량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는 점이 긍정적이고, 일본 수출규제 영향도 현재까지는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1월 수출이 441억달러로 전년 대비 14.3%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 감소는 지난해 12월(-1.2%)을 시작으로 올해 1월(-6.2%), 2월(-11.3%), 3월(-8.4%), 4월(-2.1%), 5월(-9.8%), 6월(-13.8%), 7월(-11.1%), 8월(-14.0%), 9월(-11.7%), 10월(-14.8%)에 이어 11월까지 12개월째 이어졌다.

같은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8억77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2.5% 감소했다. 수입도 407억2900만달러로 13.0% 줄었다. 무역수지는 33억6900만달러로 94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산업부는 반도체·석유화학·석유제품 단가 회복 지연과 대형 해양플랜트 인도 취소, 조업일수 감소 등이 수출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세계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노딜 브렉시트 등으로 세계 10대 수출국의 실적도 동반 감소 추세다.

세계무역기구(WTO) 자료를 보면 지난 9월 기준 영국(-9.2%), 홍콩(-6.2%), 네덜란드(-3.7%), 미국(-3.3%), 중국(-3.2%) 등이 하락세를 보였다. 이어 프랑스(-2.3%), 독일(-1.3%), 일본(-1.2%) 순이다. 이탈리아만 유일하게 0.3%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對)중국 수출 비중(26.8%)이 상대적으로 더 크고, 반도체 등 특정 품목 의존도가 높아 감소 폭이 컸다.

정부는 지난 10월을 저점으로 내년 1분기 수출은 플러스로 전환될 것으로 관측했다. 근거로는 반도체, 선박, 자동차, 석유제품 수급 개선과 미·중 무역분쟁 완화 가능성, 기술적 반등 효과 등을 꼽았다.

품목별 수출 물량이 증가세로 돌아선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지난달 바이오헬스(50.9%), 반도체(22.2%), 로봇(19.1%), 화장품(6.1%), 철강(5.9%), 가전(2.5%), 석유제품(2.3%), 석유화학(1.8%), 농수산식품(1.2%) 등 주요 20개 품목 가운데 14개 품목의 수출 물량이 증가했다. 이는 올해 가장 많은 수치로 1~11월 누적 수출 물량도 0.3% 증가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1월 수출 감소에도 전체 수출 물량은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다음달부터는 수출 감소 폭이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신수출 성장 동력의 호조세가 지속되고 중소 수출기업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3년 연속 무역 1조 달러 및 11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