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민 교통사고, “운전 실수였고 잠도 못 자고 힘들어하고 있다”

기사입력:2018-11-06 22:10:12
center
사진=제주유나이티드FC 제공
[공유경제신문 김진영 기자]
제주유나이티드FC의 이창민이 교통사고를 냈다.

6일 제주도 서귀포소방서에 따르면 이창민은 지난 6일 오후 8시 49분께 서귀포시 호근동 태평로 프라이빗 리조트와 삼매봉 백년초박물관 사이에서 자신이 몰던 SUV 랜드로버로 이모(51·여)씨가 몰던 모닝을 박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모닝에 함께 타고 있던 홍모(68·여)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제주유나이티드FC 측은 이번 사고에 대해 “본인이 직접 경찰에 신고했고 곧바로 음주 검사를 받았지만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창민이 상당한 죄책감을 갖고 있다. 운전 실수였고 사고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려 한다. 잠도 못 자고 힘들어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영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