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기부] 현대중공업, 25년째 울산지역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기부

기사입력:2019-06-19 09:21:49
center
[공유경제신문 박동훈 기자] 현대중공업이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지난 18일 울산동구노인복지관에서 사랑의 백미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조용수 현대중공업 총무·문화부문장,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 문대용 울산동구노인복지관 관장, 박은덕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1억570만원의 사회공헌기금을 마련해 울산 전역의 사회복지시설과 무료급식소, 경로당 등 48곳에 매월 한 차례씩 총 4만kg(2000포)의 쌀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전달식 직후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직접 사회복지시설과 무료급식소 25곳을 방문해 2900kg(145포)의 쌀을 전달했다.

오는 19일에는 사내 봉사단체 회원들이 동구지역 경로당 23곳에 460kg(23포)의 쌀을 기부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4년 화정종합사회복지관을 시작으로 25년동안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사랑의 백미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역 이웃들과 따뜻한 밥 한 그릇의 온기를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이웃사랑을 계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동훈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