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김광준 교수,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기사입력:2019-10-11 11:17:31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산부인과 김광준 교수가 지난 10일, 여의도 IFC몰 노스아트리움에서 개최된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념 행사'에서 산모와 태아의 건강 증진 및 전국 의료진 교육 등을 통한 의료 질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김광준 교수는 2010년 세계 최초로 단일융모막성 쌍태 임신의 위험한 합병증인 무두무심기형(임신 11주)에 대한 고주파 치료 및 출산에 성공하였으며,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산과-소아비뇨의학과 협진으로 태아내시경을 통해 요도가 막힌 태아에 대한 시술을 성공했다.

특히, 김 교수는 2008년부터 둔위교정술(역아회전술)을 시행해 현재까지 1,300건을 돌파하며 국내 최다 시술 성과를 보유하는 등 고위험 임신, 선천성 기형진단, 태아 치료, 태아둔위교정술 분야의 국내 최고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김광준 교수는 조산의 위험성을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하여 조산진단기기를 개발, 이를 임상에 활용하여 조산 예방을 위한 진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국제 산부인과 초음파 교육 단체인 이안도날드 의료초음파학교(Ian Donald Inter-University School of Medical Ultrasound) 한국지부 설립과 운영을 성공적으로 해오고 있다.

또한, 김 교수는 국내 최초로 산부인과 초음파학 교과서를 저술하였고,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매년 산부인과 초음파 연수강좌와 태아 모니터링 연수강좌를 개최하고 있으며, 국제초음파학회 개발도상국 의사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주산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국제주산의학학술원(IAPM) 종신회원으로 선정되었다.

한편, ‘임산부의 날(10월 10일)’은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과 임신기간 10개월을 의미하는 날로 임신과 출산을 사회적으로 배려하고, 출산 양육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하는 취지로 제정됐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