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충격 현실화... 일자리 '55만개+ɑ' 공급 논의

기사입력:2020-05-13 10:12:22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우려했던 고용 충격이 현실화 됐다. 이에 정부가 일자리 '55만개+ɑ'를 직접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대면 서비스업 분야가 어려움을 겪었고, 수출 부진 등으로 제조업 등에도 충격이 점차 가시화됐다.

전체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대비 47만6000명 감소하면서 지난 3월보다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또, 고용상태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과 자영업을 중심으로 고용시장이 크게 둔화됐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도소매·교육 등 대면 서비스업 둔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조업·건설업에도 부정적 영향 본격화했다.

고용시장의 어려움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정부는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을 위해 이번 주부터 2주간 경제 중대본회의에서 '55만개+ɑ' 직접일자리 신속 공급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제조업 등 기간산업 고용 충격이 확산되지 않도록 기간산업 안정기금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추가적인 고용시장 안정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고용시장 충격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겪고 있는 민생의 어려움을 조속히 덜어드리도록 모든 정책역량을 총동원해 진력할 방침"이라며 "현재 준비 중인 3차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제출과 확정 후 신속한 집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