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루스 누적 생산량 1만5천대 돌파

기사입력:2021-07-23 15:24:32
center
사진=람보르기니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는 슈퍼 SUV 우루스(Urus)의 누적 생산량이 1만5000대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우루스가 처음 출시된 이후 약 3년만에 거둔 실적으로,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짧은 기간에 1만5000대 생산이라는 높은 문턱을 뛰어넘은 것이다.

세계 최초의 슈퍼 SUV 우루스는 출시 직후부터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인기를 누리며 람보르기니의 차량 판매량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지난 2019년 한해에만 4962대의 우루스가 인도됐으며, 이는 전세계 시장 총 판매량 8205대 중 60.5%에 이르는 수치로 브랜드 역사상 최고의 실적이다.

우루스는 슈퍼 스포츠카로서의 강력한 성능과 데일리카로서의 실용성을 겸비한 SUV라는 찬사를 받으며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베스트 셀러로 자리매김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럭셔리 SUV임과 동시에 슈퍼 스포츠카의 역동성을 운전자와 승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차다. 우루스는 6000rpm(최대 6800rpm)에서 650마력을 내고 2250rpm에서부터 이미 86.7kg.m의 최대 토크를 내는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갖추고 있다.

우루스는 동급 최상위인 162.7HP/l의 비출력과 3.38kg/HP 라는 최고의 중량 대 출력비를 자랑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3.6초, 200km/h까지 12.8초만에 주파하며 최고 속도는 시속 305km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SUV로 자리매김했다.

우루스는 얼음 위에서도 가장 빠른 차량임을 인증받았다. 매년 러시아의 바이칼 호수 얼음 위에서 열리는 빙상 스피드 경기, '데이 오브 스피드(Days of Speed)'에 처음 출전한 우루스는 역대 가장 빠른 기록을 경신했다.

우루스는 대회 역대 최고 속도 298km/h를 기록했으며, 정지 상태에서 1000m까지 평균 114km/h의 놀라운 속도로 빙판길을 달려 경이로운 기록을 달성, 다시 한번 전천후 주행 성능을 입증했다.

영국으로 인도될 예정인 1만5000번째 우루스는 람보르기니의 최신 디자인 트림인 그라파이트 캡슐(Graphite Capsule)로 제작됐다. 그리지오 케레스(Grigio Keres, 회색)의 매트 색상이 외관에 적용돼 강렬함이 돋보이며, 베르데 스캔달(Verde Scandal, 녹색) 색으로 하이라이트 돼 우루스의 스포티함이 더욱 강조됐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