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나눔] 신동아건설, 일사일촌 덕전마을서 일손 도우며 13년째 나눔실천

기사입력:2019-05-13 15:45:00
center
신동아건설 임직원 50여명이 지난 11일 강원도 영월 덕전마을을 찾아 마을 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양혜정 기자]
신동아건설은 지난 11일 일사일촌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강원도 영월군 덕상2리 덕전마을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3일 밝혔다.

임직원 50여명은 7팀으로 나뉘어 잡초제거, 표고목 정리, 고추지주대 설치, 하천 정비 등을 진행했다. 또 라면, 낫, 장화 등 마을주민들을 위한 생필품을 전달했다. 신입사원 31명도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며 마을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올해는 덕전마을과 회사가 자매결연을 맺은 지 13주년이 되는 해로, 회사는 일손 돕기뿐만 아니라 마을 공동체 활동과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일사일촌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날 봉사활동에 동참한 이종훈 신동아건설 부회장은 "최근 회사가 흑자경영을 이어가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데, 이러한 성과를 일사일촌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와 나눌 수 있어 기쁘다"며 "덕전마을과 신동아건설의 교류가 도농상생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파밀리에 나눔운동의 일환으로 지난 2007년 강원도 영월 덕전마을과 일사일촌 자매결연을 맺은 신동아건설은 매년 두 차례 농번기 일손을 돕고, 농한기에는 마을에서 수확한 농산물을 서울 본사에서 직접 판매하는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양혜정 기자 news@seconomy.kr